현재 위치
  1. Exhibitions
  2. Past
  3. 2019

[] 방백의 섬

(해외배송 가능상품)
공급사 바로가기
확대보기
추천메일 보내기 상품조르기 대량구매문의
기본 정보
상품명 방백의 섬
상품간략설명 김보민
상품요약정보 March 8 2019 - April 5 2019
국내·해외배송 국내배송
배송방법 택배
배송비 무료
SNS 상품홍보
SNS 상품홍보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상품 옵션
옵션 선택

(최소주문수량 1개 이상 / 최대주문수량 0개 이하)

사이즈 가이드

수량을 선택해주세요.

위 옵션선택 박스를 선택하시면 아래에 상품이 추가됩니다.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방백의 섬 수량증가 수량감소 0 (  )
총 상품금액(수량) : 0 (0개)

할인가가 적용된 최종 결제예정금액은 주문 시 확인할 수 있습니다.

바로구매하기예약주문 장바구니 담기 SOLD OUT 관심상품등록

이벤트

상품상세정보

김보민 작가의 작품은 시작과 끝을 알 수 없는 평평한 색면과 비정형의 선으로 표현된 공간 속에 어떠한 맥락 없이 부유하는 듯한 매개체들의 구성으로 특징지을 수 있다. 무한한 공간처럼 보이는 색면 안에 배치된 개체(사물, 동물, 인물)들은 마치 경험했던 현실의 기억들을 마구잡이로 짜깁기해놓은 꿈속 세계처럼 다가온다. 작가는 관계에서 비롯된 기억과 그 기억에서 파생된 감정에 관심을 두고 이를 표현하고자 관계의 상징적 매개체를 심리적 공간 안에 둠으로써 시간에 따라 감정에 따라 변화하는 기억을 형상화한다. 그가 이야기하는 '관계'는 항상 유동적이며 변화한다. 그녀는 이러한 관계의 속성을 모순적인 요소들과 일관성 없는 매개체들로 그려낸다. 쉽게 흐트러지고 부숴지는 불확실한 관계, 기억에서 파생되는 순간적인 감정, 영속적이지 않고 잊혀지는 감정들을 캔버스에 붙잡아 두고자 한 것이다.

이번 전시에서는 관계에서 생기는 양가적인 마음, 모순적 감정에 주목한다. 이전 작품에서 보여졌던 변화하는 관계에 대한 부정적 시선을 거두고, 시시때때로 변화할 수 있는 '관계'에 대해 담담한 시선으로 바라본다. 이전 작업보다 공간 분할이 한층 추상적으로 변모한 작가의 작품에는 연관성 없는 이미지들의 조합으로 각기 다른 시공간을 담고 있는 한 편, 이들은 한 화면에 동시에 등장한다. 수많은 이름 모를 섬들처럼 둥둥 떠 있는 개체들은 함께 있는 듯 하지만 홀로 독립된 존재들이다.  전시명 <방백의 섬> 에서 예측할 수 있듯 화면 위의 누군가가 하는 이야기가 그 속에 함께 그려져 있는 다른 인물들에게는 들리지 않더라도 작품을 보는 이에게는 들리는 대사가 있는 것은 아닐까.           



상품결제정보

 작가약력

ㄴ이ㅏ런ㅇ

먼ㅇ리ㅏㅓ  

배송정보

  • 배송 방법 : 택배
  • 배송 지역 : 전국지역
  • 배송 비용 : 무료
  • 배송 기간 : 3일 ~ 7일
  • 배송 안내 :  

교환 및 반품정보

 

서비스문의

상품사용후기

상품의 사용후기를 적어주세요.

게시물이 없습니다

상품문의하기 모두 보기

상품 Q&A

상품에 대해 궁금한 점을 해결해 드립니다.

게시물이 없습니다

상품문의하기 모두 보기